차기 한국당 대표 권한 막강...'黃-吳-洪' 3파전 경쟁 본격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14 15:48 수정 : 2019.08.25 14:02
자유한국당이 내달 27일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고수하기로 결정했다.

단일지도체제에서 당 대표로 당선시 차기 2020 총선에서 공천권을 행사하는 등 막강한 권한을 쥘 수 있는 만큼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과 같은 거물급 주자들의 당권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유력 주자를 당선시키기 위한 친박·비박 세력이 결집하며 계파 싸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가 당 안팎에서 나온다.

14일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행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지난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수렴할 때 현행체제가 좋겠다는 이야기가 많아 현행체제로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다"며 "다만 현행 체제에서는 여성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기로 돼 있는데 앞으로 동시 선출하는 방향으로 바뀐다"고 했다.

한국당은 오는 17일 당 의결구기인 전국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할 방침이다.

단일지도체제가 확정되면서 당권 주자들 간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번 전대에서 당 대표가 될 경우 공천권을 통해 당을 장악하고, 총선 승리를 거쳐 대권주자로 안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당권을 놓고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 홍 전 대표 간 3파전이 유력하게 예상된다.

세 주자 모두 전대 출마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대권 잠룡으로 분류되는 만큼 이번 기회를 놓치면 차기 대선을 장담하기 어렵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일단 후보군들은 신중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단일지도체제로 확정되면서 주요 주자의 '들러리'만 설 수 있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실제 이날 전대 출마를 예고한 조경태 의원도 갑작스레 출마 선언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심재철·정우택·주호영·김진태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7~8명이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향후 이를 포기하거나 최고위원에 출마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내년 21대 총선이 예정된 만큼 당권을 확보하기 위한 친박·비박 간 계파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될 양상이다. 차기 총선에서 특정 계파를 배제하는 등 '공천 학살'을 시도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당내에선 이합집산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시절 요직을 거친 황 전 총리는 친박계 의원들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반면, 오 전 시장이나 홍 전 대표는 비박·복당파를 중심으로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
전대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심재철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황 전 총리는 이른바 친박 등 결집 효과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친박, 비박 간) 계파 갈등이 다시 살아날 가능성 역시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당은 15일 황 전 총리의 입당식을 연다. 이날 황 전 총리의 입당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어 전대 출마에 관한 입장이 나올 지 주목된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