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찜 프로모션 해외 판매 증가...日 비중 43%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14 09:33 수정 : 2019.01.14 09:33

관련종목▶

한류스타 모델 선정 등 마케팅 효과

/사진=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의 대표적인 항공권 할인 행사인 찜(JJiM) 프로모션의 해외 현지 판매(인바운드) 비중이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현지 판매실적은 일본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면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제주항공이 지난해 12월 18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 예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해외 현지 판매는 전체 판매금액의 18.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실적 가운데 해외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7년 1월 3.3%, 2018년 1월 16%를 기록한 바 있다.


현지 판매 실적을 지역별로 분류했 때 일본이 42.9%의 비중을 차지했다. 중국과 홍콩, 대만 등 일본을 제외한 동북아시아 지역은 38.5%, 필리핀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14.9%, 괌과 사이판 등 사이판과 러시아 등 기타 지역이 2.7%의 비중을 차지했다.


일본은 지난해 1월 프로모션 당시 17%의 비중에 그쳤지만 이번에는 25%포인트 이상 늘어난 42.9%를 기록했다. 동방신기를 비롯한 한류스타를 모델로 정해 현지에서 인지도를 높이는 등 마케팅을 꾸준히 진행한 결과로 제주항공은 분석하고 있다.

한편, 찜 프로모션 기간 동안 판매된 항공권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가 이루어진 지역은 한국에서 출발하는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전체 매출의 33.7%를 차지했다. 2위는 일본(21.5%)이 차지했다. 괌·사이판(18.9%), 중화권(13.7%) 노선은 그 뒤를 이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프로모션이 국내출발 노선뿐만이 아니라 해외발 노선에서도 높은 판매증가율을 보이며 매출 확대는 물론 인바운드 수요를 만들어 냄으로써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데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