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 폭행' 박종철 의원 경찰 출석…"깊이 반성한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11 16:36 수정 : 2019.01.11 16:36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사진=연합뉴스]

외국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논란이 됐던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경찰에 출석했다.

박 의원은 11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해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 가이드에게도 국민들께도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또 가이드를 폭행한 사실을 시인하며 "깊이 반성한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찰서 앞에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모이기도 했다. 예천군농민회 회원과 시민단체 회원들은 박 의원이 모습을 나타내자 "군의원 전원 사퇴하라" "구속 수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동료의원 8명과 함께 미국 동부와 캐나다에서 연수 중이던 지난달 23일 오후 6시께(현지시각) 토론토에서 출발하려는 버스 안에서 현지 가이드 A씨를 주먹으로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번 사건 내용이 A씨 언론 인터뷰, CCTV 화면 공개 등으로 이미 상당 부분 드러난 만큼 조사가 끝나면 박 의원을 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