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첫 재판 출석, "사필귀정을 믿고, 대한민국 사법부 믿는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10 14:01 수정 : 2019.01.10 14:01
【성남=장충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 "사필귀정을 믿고 대한민국 사법부를 믿는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이날 오후 1시 45분께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3호 법정 앞에 도착해 이같이 밝히고, "충실히 잘 설명하면 사실에 입각한 제대로 된 판결이 나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또 "도정을 잠시 비워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최대한 빨리 재판을 끝내 도정에 지장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검사 사칭',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등 사건과 관련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지난달 11일 불구속기소 됐다.


재판부는 비교적 쟁점이 적은 검사 사칭과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사건에 대해 이날 먼저 심리한 뒤 쟁점이 많고 기록이 방대한 친형 강제입원 사건을 나중에 심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