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 세계은행 총재, 내달부터 미국 사모펀드 합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09 22:20 수정 : 2019.01.09 22:20
김용 세계은행 총재.EPA연합뉴스


최근 전격적으로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 총재가 다음 달 1일부터 미국의 사모펀드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GIP)의 파트너이자 부회장으로 취임한다고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김 총재는 지난 7일 임기를 3년 반가량 남겨둔 상태에서 사임을 발표하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개발도상국 인프라 투자에 초점을 맞춘 민간 기업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GIP는 개발도상국에 전력, 수도, 교통 등 인프라 건설을 위한 자금을 빌려주는 일을 주요 업무로 한다.

소식통은 김 총재와 GIP가 약 6주 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이직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김 총재는 공공예산이 제한된 기반시설 건설을 위해서는 민간 투자펀드가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해왔다.

그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도 "민간 부문에 참여하는 기회는 예상 못 했던 것이지만, 이것이 기후 변화와 같은 글로벌 중요 이슈와 신흥시장의 인프라 부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길이라고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김 총재가 임기 만료를 3년이나 앞두고 갑작스럽게 사임한 것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와 기후변화, 개발지원 등에 대한 갈등이 한 요인일 수 있다는 관측이 뒤따랐다.

미국은 세계은행 이사회에 대해 약 16%의 의결권을 가지고 있고, 그 뒤를 일본과 4.5%의 중국이 따르고 있다.

그동안 미국 대통령이 세계은행 총재를 선임하는 전통이 있었지만, 전통이 바뀔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