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남북한에 2차 북미정상회담 유치의사 전달…다낭 선호"

연합뉴스 입력 :2019.01.08 09:47 수정 : 2019.01.08 16:46

소식통 "美, 몽골은 제외…유력 후보지로 베트남 부상"



"베트남, 남북한에 2차 북미정상회담 유치의사 전달…다낭 선호"

소식통 "美, 몽골은 제외…유력 후보지로 베트남 부상"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정부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자국에 유치하고 싶다는 뜻을 남북한에 모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상회담이 아시아 국가에서 개최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한 가운데 미국이 몽골을 후보지에서 제외한 것으로 전해져 베트남이 유력 후보지로 떠올랐다.

이런 가운데 베트남은 유명 관광지가 있는 다낭에 유치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북한과 미국의 선택이 주목된다.

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axF_K_D68Qo]

8일 소식통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지난해 11월 29일부터 4일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베트남에 유치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


리 외무상은 이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비슷한 시점에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도 베트남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재 베트남 권력서열 3위인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이 우리나라를 방문한 지난해 12월 6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자국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美, 2차북미회담 장소 답사…'방콕·하노이·하와이'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H0j8kcIQ44]

당시 응언 의장은 베트남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기의 이동능력을 고려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도 아시아 국가로 낙점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미국이 몽골을 후보지에서 제외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인도네시아도 후보지로 거론되지만, 북한이 비행거리에 부담을 느낄 수 있다"면서 "베트남이 유력 후보지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베트남이 개최지로 낙점되면 북부에 있는 수도 하노이와 중부에 있는 유명관광지 다낭 가운데 한 곳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소식통은 이와 관련 "베트남은 다낭 개최를 선호하고 있다"면서 "다낭이 경호하기에 용이하다는 점을 부각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베트남이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유치로 다낭의 관광산업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킨다는 목적도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https://youtu.be/mE6UB1OCMMA]

youngkyu@yna.co.kr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