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김정은 방중 신속보도…2차 北美회담 '사전조율' 촉각

연합뉴스 입력 :2019.01.08 09:20 수정 : 2019.01.08 16:32

"중국은 북한의 핵심 파트너…작년에 세 차례 방중"



외신, 김정은 방중 신속보도…2차 北美회담 '사전조율' 촉각

"중국은 북한의 핵심 파트너…작년에 세 차례 방중"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주요 외국 언론들도 8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 소식을 신속히 보도하며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

AP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오후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중국으로 떠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며 "김 위원장의 방중은 미국과 북한 당국자들이 베트남에서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를 논의했다고 알려진 뒤에 이뤄졌다"고 '방중 시점'에 주목했다.

[https://youtu.be/mE6UB1OCMMA]

이 통신은 또 8일이 김 위원장의 생일이라는 점을 언급한 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일련의 정상회담들을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으로 시작했다"며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전에 시 주석을 만나 입장을 조율하기를 희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블룸버그 통신 역시 "김 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은 교착 상태에 있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회담을 모색하는 가운데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AFP 통신은 "중국은 핵 문제로 고립된 북한의 외교 핵심 파트너이자 가장 중요한 무역 및 지원국"이라며 "김 위원장은 중국 지도자에 대한 존중을 표하고자 지난해 세 차례 중국을 방문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지난해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시 주석과 만났던 점을 상기시키며 "김 위원장이 미국, 한국 대통령과 가까운 미래에 다시 만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방중은 북미·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이뤄질 수 있는 조치로 예상돼왔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중국은 북한의 가장 중요한 경제적·외교적 후원자"라며 외교소식통들을 인용해 시 주석도 곧 일정 시점에 방북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CNN 방송은 연합뉴스를 인용해 북한 최고위급을 태운 열차가 북·중 국경을 통과했다고 보도한 데 이어 김 위원장의 중국 도착 소식을 타전했다.

noanoa@yna.co.kr

美, 2차북미회담 장소 답사…'방콕·하노이·하와이'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H0j8kcIQ44]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