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北中, 2차 북미회담 사전조율"…행정부 '신중' 속 주시

연합뉴스 입력 :2019.01.08 09:00 수정 : 2019.01.08 16:33

NYT "북중간 동맹 과시하려는 신호"…AP "김정은, 시진핑과 사전조율 희망"



美언론 "北中, 2차 북미회담 사전조율"…행정부 '신중' 속 주시

NYT "북중간 동맹 과시하려는 신호"…AP "김정은, 시진핑과 사전조율 희망"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언론은 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적인 4차 방중에 대해 그 파장을 주시하며 촉각을 세웠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김 위원장의 방중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조언을 구하거나 북·중 간 동맹을 과시하겠다는 신호일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전후로 각각 중국을 방문했던 점을 환기했다.

[풀영상] 北조선중앙방송, 김정은 7∼10일 방중 공식 발표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mE6UB1OCMMA]

NYT는 또 이번 방중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종료하려고 하고 있는 상황과 맞물려 북한 문제를 둘러싸고 대미 지렛대 강화의 기회를 중국에 제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AP통신은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이 이뤄진 시점에 주목했다.
이 통신은 "이번 방중 보도는 북미 관료들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를 논의하기 위해 베트남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이 통신은 또한 8일이 김 위원장의 생일이라는 점을 언급한 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일련의 정상회담들을 시 주석과의 회담으로 시작했다. 중국은 북한의 가장 중요한 무역 파트너이자 워싱턴의 압박에 대한 핵심적 완충장치"라며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전에 시 주석을 만나 입장을 조율하기를 희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정부는 김 위원장의 방중설이 보도되자 공식 사실로 확인되기 전까지 신중한 반응을 보이며 말을 아꼈다.

중앙정보국(CIA)은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우리는 당신의 질의에 대해 해줄 말이 없다"고 밝혔다.

국무부도 같은 질의에 "중국에 문의하라"고 답변했다.

hanksong@yna.co.kr

[https://youtu.be/6fVg27Ezgd8]

美, 2차북미회담 장소 답사…'방콕·하노이·하와이'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H0j8kcIQ44]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