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만 고객 볼모 국민銀 노조 19년만에 총파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07 19:43 수정 : 2019.01.07 19:43
KB국민은행 노사가 7일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막판 줄다리기를 벌였으나 끝내 결렬됐다.

이로써 국민은행 노조가 8일 19년만에 총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당장 3000만명이 넘는 국민은행 고객들의 불편이 초래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기업이미지 타격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민은행은 총파업에 대비한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을 마련했으며, 금융당국도 총파업시 상황대응반을 위기대응협의회로 격상시키기로 했다.


■노사, 막판 쟁점 진통
허인 국민은행장과 박홍배 노조위원장은 이날 오전부터 총파업을 앞두고 최종 담판을 진행했으나 최종 결렬됐다.

노조는 이날 오후 "2018 임금·단체협약 투쟁이 최종 결렬됐다"며 "8일 1차 경고성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후 9시부터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전야제를 연 뒤 1차 파업을 진행한다. 이후에도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오는 31일부터 2월 1일까지 2차 파업에 나서고, 순차적으로 5차 파업까지 계획하고 있다.

협상 결렬에 앞서 허 행장은 전직원 담화문을 통해 "지금 우리는 내부의 ‘반목과 갈등’으로 날로 거세지는 고객의 질타와 싸늘해져만 가는 여론의 시선을 마주하고 있다"면서 "우리 스스로 우리의 일터를 저버리고 소홀히 한다면 고객의 실망과 그에 따른 사회적 파장은 상상 이상의 고통으로 우리에게 되돌아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사는 현재 임금피크제 도입 시기와 페이밴드, 성과급을 포함해 3가지 부문을 놓고 논쟁 중이다. 성과급의 경우 이날 협상을 통해 허 행장이 "최종적으로 보로금(성과급)에 시간외수당을 더한 300%를 제안했다"고 밝힌만큼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임금피크제와 페이밴드은 줄다리기 중이다.

산별교섭에서 임금피크제 진입 1년 연장이 결정됐지만 국민은행은 부점장과 팀장급 이하의 진입 시기를 통일하겠다며 일괄 만 56세에 도달하는 다음달 초부터 임금피크제를 적용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이 경우 팀장·팀원 급의 임금피크제 도입 시기가 1년 연장이 아닌 수개월 연장에 그치게 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류제강 수석부위원장은 "사측이 보로금과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합쳐 300%를 제안했지만, 임금피크제 등의 조건이 달려있어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페이밴드는 직급별로 기본급 상한을 설정해 연차가 차더라도 승진을 못 하면 임금이 제한되는 제도다. 2014년 11월 신입 행원을 대상으로 적용해왔으며, 이를 폐지하느냐 전 사원에 확대하느냐가 쟁점이다. 허 행장은 "페이밴드가 직원의 급여를 줄이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며 "극소수의 사람을 염두에 둔 최소한의 조치"라고 지적했다.

■銀·당국 비상계획 마련
국민은행은 파업에 대비해 고객 불편이 최소화되는 방향으로 대고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현재 총파업에 대비한 컨틴전시플랜 수립 및 종합상황실을 운영 중이며,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전 영업점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하지만 파업 참가자가 많아 일부 영업점의 정상 운영이 어려울 경우 지역별로 거점점포를 운영할 방침이다. KB스타뱅킹, 인터넷뱅킹, 리브 등의 비대면 채널은 파업에 상관없이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대부분 금융서비스를 모바일이나 인터넷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 전국의 ATM기 역시 정상적으로 운영해 오프라인 채널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금융당국도 상황대응반을 위기대응협의회로 격상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국민은행의 총파업에 대비해 현재 상황대응반을 운영 중이다.

총파업이 시작되면 대응반을 위기대응협의회로 격상시키고 금융위 금융산업국장과 금감원 은행감독국장 주재로 대응단계를 한 단계씩 상향, 운영할 계획이다. 상황이 심각해진다는 판단이 들 경우 현장 점검에 장차관급까지 참여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상황대응반은 파업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상태로 추후 파업 진행 상황에 따라 대응반을 격상하고 장차관도 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도 "총파업 상황에 따라 금융당국 직원을 현장에 파견하는 등 매뉴얼에 따라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임광복 연지안 기자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