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간인 사찰 의혹 제기' 김태우, 3차 참고인 조사 9일로 연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07 15:32 수정 : 2019.01.07 15:32
청와대가 민간인을 사찰하고 여권 유력 인사의 비리 첩보를 알고도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온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7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의 3차 검찰 조사가 9일로 이틀 연기됐다.

김 수사관의 변호인인 이동찬 변호사는 "검찰과 일정을 조율했다"며 "9일 오전 9시 30분 3차 참고인 진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지난 3일부터 이틀 연속으로 김 수사관을 불러 참고인으로 조사한 데 이어 이날 오후 다시 소환해 3차 조사를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검찰은 김 수사관에 대한 3차 조사를 미루고, 이 사건 고발인인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을 8일 불러 조사한다.


자유한국당의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 최교일 의원에 따르면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 2명이 고발인 자격으로 8일 오후 2시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한다.

의혹의 중심에 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의 조사 일정은 의혹을 제기한 김 수사관과 자유한국당의 조사가 정리된 뒤에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처된 김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그가 직접 작성한 것이라며 공개한 첩보보고 문서 목록에는 전직 총리 아들이나 은행장 동향 파악 등이 담겨 있었다.
청와대는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달 19일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튿날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수사관 고발사건은 수원지검, 청와대 관계자들을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이 각각 수사 중이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