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국·유럽 등 증시 폭락 '비상대응체제' 구축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26 13:17 수정 : 2018.12.26 13:17

정부가 지난 주말 주요국의 증시 폭락과 관련, 비상대응체제를 구축키로 했다.

정부는 26일 오전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글로벌 증시불안 원인 및 영향’에 대해 이런 내용의 대응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엔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가 함께 했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 25일 미국, 유럽 등 주요국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고 아시아 증시도 전반적인 약세를 보였다.
회의를 개최한 이날 아침 국내 주식시장도 일부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정부는 그러나 주식, 채권, 외환 등 국내 금융시장 움직임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와 관계기관은 이에 따라 비상대응체제를 구축하고 이미 마련된 시나리오별 대응책을 바탕으로 상황변화에 적극 대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유지하면서 글로벌 증시 불안 요인이 국내외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시장 불안 등 이상 징후 발생할 경우 시장안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 외국인 투자자, 외신, 신용평가사 등에 우리나라의 건실한 경제기반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투자 심리를 안정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재부는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로 국내외 주요 위험요인이 국내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