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AFF]

베트남-말레이시아, ‘아쉽다’ 1차전 2-2 무승부... 박항서 ‘용병술’ 먹혀들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12 00:02 수정 : 2018.12.12 00:04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트로피의 모습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모습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대표팀이 ‘동남아 월드컵’ 2018 스즈키컵 결승 1차전 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아쉽게 비겼다
베트남은 전반에서 두 골을 몰아치며 승기를 잡는 듯 했지만, 전반에 1공을 내주고 후반에 라시드 선수의 왼발에 당하고 말았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 원정 경기에서 말레이시아와 2대2로 비겼다.

그동안 베트남은 이 대회 출전 이후 조별리그부터 6경기를 거치면서 단 1골도 내주지 않고 5승1무를 기록했다. 그런데 결승 1차전에서만 두 골을 내주며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다만, 원정경기에 경기 당일 폭우가 내려 전체적으로 좋지 못한 환경에서 치른 경기였다
결승전은 결승전다웠다. 말레이시아 축구대표팀은 이미 조별리그에서 베트남에 2:1로 한차례 패한 경험이 있었지만, 결승전에서만큼은 달랐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고, 말레이시아는 점유율 60% 이상을 가져가면서 베트남을 강하게 몰아세웠다.

하지만 베트남의 빠른 역습으로 응우옌 후이 훙이 선수가 전반 22분 판 반 둑의 크로스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향했고, 말레이시아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뒤로 흐르는 공을 응우옌 후이 훙이 달려들어 골문을 열었다.

곧이어 3분 뒤, 전반 25분 판 반 둑이 트래핑 후 공을 뒤로 내주면서 수비수를 맞고 흘렸고, 이를 팜 둑 후이가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말레이시아도 만만치 않았다. 2:0으로 승기가 기운 듯 보였으나 전반 36분 샤메르 쿠티 압바의 프리킥을 샤를 사드가 헤딩슛으로 베트남의 수비를 뚫었다.

후반 15분에는 사파위 라시드의 왼발 프리킥에 당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한 경기에서 2실점을 허용했고, 2:2 동점이 됐다.
박 감독은 후반 31분 판 득 후이 대신 응우옌 콩 푸엉을 투입하고, 후반 41분에는 마지막 교체 카드도 쓰며 승리를 못 박으려 했지만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베트남은 오는 15일 홈에서 말레이시아와의 최종 경기로 우승을 가른다. 이미 원정 2골을 넣은 상황이기에 유리한 위치에서 2차전을 가지게 됐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