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첫 달 뒷면 착륙용 중국 '창어4호' 발사 성공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8 16:49 수정 : 2018.12.08 16:49
달의 뒷면을 탐사할 창어4호를 실은 창정 로켓의 발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인류 최초로 달의 뒷면에 착륙할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4호'가 8일 발사됐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23분(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어4호를 실은 창정3호 로켓이 쏘아 올려졌다.

창어4호 프로젝트 책임자인 장허는 "전에 이뤄진 적이 없는 달 뒷면 착륙과 탐사는 달의 지형과 토양 성분 등의 과학적 정보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달과 우주에 관한 우리의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달의 자전 주기와 공전 주기는 27.3일로 같기 때문에 지구에서는 달의 같은 면만 보인다.


더구나 달 뒷면에 착륙하려는 시도가 이뤄지지 않은 것은 지구와 달 뒷면간 직접적인 통신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중국은 이같은 문제를 지난 5월 쏘아올린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오작교)'를 통해 해결했다. 췌차오 위성은 달 뒷면과 지구를 동시에 바라보며 양측 간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번 달 뒷면 탐사 임무가 성공하면 중국이 특정 우주연구 분야에서 미국과 러시아를 처음으로 제치게 된다.

창어4호는 5일에 걸쳐 달까지 비행한 뒤 내년 1월 1∼3일께 착륙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달 뒷면이 달의 앞면보다 운석 충돌구(크레이터)가 훨씬 더 많고 산처럼 돌출한 지형과 충돌을 막기 위해 수직에 가까운 궤도로 착률을 시도할 예정이다.

착륙 후 착륙선 안에 든 무인 로봇 탐사차(로버)가 나와 지질 탐사 활동에 나선다. 140㎏ 무게인 무인 탐사차는 태양광 에너지와 자체 에너지를 병행해 사용한다. 또 온실 환경을 만들어 지구보다 중력이 낮은 달의 토양에서 지구상의 식물인 애기장대가 성장 가능한지 실험을 진행한다.창어4호에는 누에의 알도 실렸다.

국제부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