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회장 딸 체포.. 미·중분쟁 또 불붙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6 17:51 수정 : 2018.12.06 21:33

亞증시 급락… 코스피도 1.55%↓

중국 베이징에서 한 투자자가 6일 증시 전광판을 보며 머리를 싸매고 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 대비 44.62포인트(1.68%) 하락한 2605.18에 마감됐다. AP연합뉴스
아시아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중국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겨우 한숨 돌린 듯했던 미·중 무역갈등이 다시 격화될 가능성이 제기된 때문이다. 코스피지수는 다시 2060선으로 뒷걸음질 쳤고,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주요 증시도 일제히 급락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