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야 3당 예산안-선거법 연계시, 한국당과만 예산안 처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6 10:45 수정 : 2018.12.06 10:45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키는 일은 결코 없다'고 발언하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키는 일은 결코 없으며, 야 3당이 이를 계속 연계하려고 하면 민주당은 불가피하게 자유한국당과만이라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작업을 해나가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선거법은 선거법대로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되고 있으며 예산안은 헌법에 규정된 법정시한이 있으며 사안의 성격이 전혀 다르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본회의에서 200건 정도의 민생 법안을 처리해야 하는데 야당은 예산안 협상, 선거법과 연계시킨다고 한다"며 "이렇게 국회를 파행으로 운영하는 야당에 대해 유감스러움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예산안 처리 합의가 오늘 낮 12시까지 되지 못하면 7일에도 처리하지 못하는데, 8일과 9일은 휴일이라 예산안 처리가 장기화할 수밖에 없다"며 "이미 법정처리시한보다 4일이나 넘겼고, 또 이게 관행이 되면 국회선진화법이 무력화되는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홍 원내대표는 광주형 일자리 무산과 관련 "문재인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몇 차례 합의에 도달했다가 안 되고 했는데, 정말 정말 유감스럽다"며 "물론 광주에도 기대를 걸고 설득을 해보겠지만, 다른 대안을 분명하게 찾아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