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상 막판 진통...3시 협상 시작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5 16:04 수정 : 2018.12.05 16:04

노동계, 광주시·현대차 합의한 '단체협약 유예' 반발

【광주·울산=황태종·최수상 기자】노·사·민·정 대타협을 기본정신으로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첫 모델인 현대자동차 광주 완성차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둘러싼 투자협상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
광주광역시와 현대차가 4일 협약안에 잠정 합의했으나, 당초 위법논란을 빚으며 삭제하기로 했던 '5년간 단체협약 유예조항'이 포함돼 노동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어서다.

한국노총을 중심으로 한 노동계는 5일 오전 10시 30분 광주시청에서 열릴 예정이던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에 불참했다.

광주시 협상단이 현대차와 잠정 합의한 협약안 가운데 '광주 완성차 공장이 차량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 단체협약을 유예한다'는 내용을 문제 삼았다.


노동계는 "35만대 생산으로 문구를 바꿨지만 연간 생산 물량이 7만대이니 5년간 단체협약을 유예하는 셈이다"며 지난 6월 광주시가 현대차에 처음 제안할 때 포함된 '5년간 임단협 유예'와 같은 의미라고 보고 있다.

노동계는 '단체협약 유예' 조항을 그간 협상 과정에서 대표적인 '독소조항'이라며 반대했으나,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광주시 협상단이 현대차의 요구를 수용해 다시 포함시키면서 이번 협상의 최대 걸림돌이 되고 있다.

시는 이날 오후 3시로 협의회를 연기하고,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을 비롯한 노동계 인사들에 대한 설득에 나서 오후 3시 20분 협의회를 시작했지만 합의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노사민정협의회는 이날 광주시와 현대차 간 체결될 협약서의 중요 부분인 노사상생발전협정서, 적정임금관련 부속협정서, 광주시 지원 공동지원 프로그램 등을 집중 심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단체협약 유예' 조항과 관련한 노동계와 현대차의 입장이 판이해 조율이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 노조가 협상 타결에 반대하며 오는 6일 파업을 예고하고 울산지역 진보정당들이 반대 입장을 강력히 표명하고 있어 광주형 일자리 협상 타결의 또 다른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는 5일 오전 10시 50분부터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하부영 지부장과 조합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광주형일자리에 대해 현대차 조합원과 울산시민 대다수의 반대를 무시하고 협약 체결을 강행한다면 총파업을 강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