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전자, 2년 연속 특별보너스 "기본급의 최대 500%"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5 14:45 수정 : 2018.12.05 14:45

관련종목▶

이번엔 가전·스마트폰 등 세트 부문도 100% 지급


삼성전자가 2년 연속 직원들에게 특별보너스를 지급한다. 올해는 가전과 스마트폰을 만드는 세트 부문에도 특별보너스가 지급된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6일 직원들에게 특별보너스를 지급할 계획이다. 회사는 곧 이같은 내용을 임직원들에게 공지할 계획이다.


반도체 등 부품(DS) 부문은 기본급의 300~500%를, 가전과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소비자가전(CE)과 정보기술·모바일(IM) 부문은 100%가 각각 지급된다. 지난해는 반도체 부문 직원들만 최대 400%의 보너스를 추가로 받았는데 이번엔 세트 부문까지 포함, 대부분의 직원이 특별보너스를 받게 됐다.

사업부별로는 삼성전자 실적 신기원을 이끈 메모리가 500%로 지난해보다 100% 더 받는다. 기본급이 300만원 정도인 삼성전자 과장급 직원이라면 1500만원 정도의 추가 성과급을 받는 것이다.

이어 비 메모리인 파운드리(위탁생산)와 시스템LSI 사업부가 300%를 받는다. 각 연구소와 제조와 패키지를 담당하는 테스트앤패키지(TP)센터, 기타 부문 직속 등도 400%가 책정됐다. 발광다이오드(LED) 사업팀은 100%가 돌아간다.

삼성전자가 직원 특별보너스를 지급하는 건 이번이 세번째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직원들에게 4년만에 특별보너스를 지급한 바 있다. 지난 2013년 삼성은 신경영 20주년을 맞아 기본급 100%를 특별보너스로 지급했다.

이번 특별보너스는 연말 성과급과 별도로 지급되는 추가 보너스다. 삼성 직원들은 통상 연초에 1회 지급되는 초과이익성과금(OPI.옛 PS)과 6개월(반기)마다 목표달성장려금(TAI) 등 매년 두가지 방식의 성과급을 받는다. 삼성 직원이 1년 동안 공식적으로 받는 성과급 횟수는 1월 OPI, 7월 상반기 TAI, 12월 하반기 TAI 등 총 3회다. TAI는 성과에 따라 최대 월 기본급의 100%를 주고, OPI는 초과이익의 20% 내에서 연봉의 50%까지 받을 수 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