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예산은 예결위서, 선거제도는 정개특위서 다뤄야..야당 농성 유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5 11:19 수정 : 2018.12.05 11:19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예산안은 예산결산위원회에서 다루고, 선거제도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다뤄야 한다"고 지적했다.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이 같이 말하며 "야당들이 예산과 선거법 개정안을 연계시켜서 농성하고있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는 뜻을 전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삶에 직결되는 예산안을 담보로 선거 룰을 다루는 선거법과 연계하고 하는 건 절대 잇을 수 없는 일"이라며 "대단히 유감스럽고 이런 사례 생기는 건 국회에 큰 오점 남기는 일"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광주형 일자리에 관련 해선, "거의 마무리 단계에 왔다"면서 "사회통합형 일자리로서 선도적인 하나의 모델을 만드는 아주 중요한 일자리사업인데 끝까지 서로 설득하고 소통해서 마무리단계까지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실제 일자리 만드는게 굉장히 어려운 일인데 광주에서 이런 좋은 모델을 새롭게 만들어내면 군산 울산 창원 이런 다른 지역에서도 좋은 사례가 될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최근 대법원을 비롯 사법부의 여러 문제를 지적하는 보도와 관련해선 "참다하다"는 심경을 토로하며 "대법원장이 중심이 돼서 여러가지 재판을 인위적으로 왜곡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지금이라도 관여했던 분들이 국민에 깊이 사과하고 제도개선 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결의를 다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