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긴급성명 "총파업 돌입한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4 18:43 수정 : 2018.12.04 18:43

6일 광주시-현대차 조인식이 이뤄지면 곧바로 파업에 돌입
5일  오전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확대간부 규탄대회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지부 하부영 지부장

【울산=최수상 기자】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지부가 4일 하부영 지부장 명의의 긴급성명을 내고 “한국자동차산업과 현대차를 살리기 위한 광주형 일자리 철폐 총파업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파업 일정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광주형 일자리 협약 체결시 총파업을 강행한다고 명시해 6일 광주시-현대차 조인식이 이뤄지면 곧바로 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파업 진로에 대해서는 “대표, 대의원선거를 진행하고 있어 장기투쟁은 어렵지만 광주형 일자리 강행을 규탄하고 항의하는 총파업은 이후 2019년 단체협약까지 조합원의 고용안정을 최우선, 최고의 정책으로 투쟁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하부영 지부장은 성명에서 “제2의 한전부지 사태에 우리는 거듭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하며 체결 시 총파업을 천명해 왔다”며 “만약 자동차산업의 위기와 파탄을 재촉하는 광주형 일자리가 합의된다면 우리는 약속대로 총파업을 강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정권은 현대차 재벌의 약점을 잡아 기어이 굴복시켜 도장을 찍게 만들고 있다”며 “문재인정권의 반노동 친재벌 정책은 박근혜보다 더 나쁜 일자리를 만들기에 자동차 산업을 살리고, 재앙적인 경제파탄을 저지하기 위한 역사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대차 노조는 그동안 “광주형 일자리가 한국 자동차산업의 시설이 남아도는 판에 과잉중복투자로 모두가 함께 망하는 길로 가는 것이며 또 지역형 일자리는 망국적인 지역감정의 부활로 지역별 저임금 기업유치 경쟁으로 기존 노동시장의 질서가 무너지고, 임금은 하향평준화 되어 경제파탄을 불러 올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이날 긴급성명은 광주시가 다음날인 5일 오전 10시 30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키로하면서 사실상 현대차와 광주시의 협상이 타결된 것으로 전해지자 곧바로 발표됐다.

노조는 광주시의 노사민정협의회가 열리는 오전 10시 50분부터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앞에서 광주형일자리 협약 체결 규탄하는 노조확대간부 항의집회를 열 계획이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