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내년 1월 이후 추가관세 부과 않기로 합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2 11:10 수정 : 2018.12.02 11:10
President Donald Trump with China's President Xi Jinping during their bilateral meeting at the G20 Summit, Saturday, Dec. 1, 2018 in Buenos Aires, Argentina.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년 1월 1일 이후 추가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는데 합의했다고 중국 관영 CCTV의 영문채널인 CGTN과 인민일보 영문판인 차이나 데일리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GTN은 양 정상이 이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며 "양쪽(미중)의 협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도 이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미중 정상간 업무 만찬에 대해 "회담이 매우 잘 진행됐다"고 밝혔다.

커들로 위원장은 그러나 미중 무역 전쟁을 해소할 만한 형태의 진전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회담에 배석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곧 백악관 성명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예정보다 30분 늘어난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두 정상은 회담 이후 기자회견 없이 자리를 떴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7∼8월 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했고, 9월에는 2000억 달러어치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내년 1월부터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할 방침이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