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 교통사고 사상자 가장 많은 시기는? 11~12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9 14:12 수정 : 2018.11.09 14:12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5년간 보행자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11~12월에 보행자 교통사고 사상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5년간 11~12월의 보행자(차대사람) 교통사고는 평균 9046건, 사망자는 376명 발생했다. 이는 연평균 보행자 교통사고의 18.4%, 사망자의 21.3%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11월은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가 190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12월은 전체 사망자 중 보행자 점유율이 45.3%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11~12월 06~08시 및 16~20시 사이의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점유율이 연평균에 비해 3.4%p에서 6.0%p까지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일조시간이 짧아짐에 따른 보행자 시인성 저하가 주요 원인으로, 일출 시간대인 06시~08시, 일몰 시간대인 18~20시 사이의 사망자 점유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공단은 최근 3년간 79개 구간에 무단횡단금지시설을 설치하고, 횡단보도 바닥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말에는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 반사지팡이를 7100개를 추가 제작해 교통안전교육 시행 시 함께 배포할 예정이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교통안전 선진국으로의 도약을 위해서는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여나가야 한다"며 "연말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 운전자는 새벽·야간시간대 주행 시 돌발상황에 대비하여 속도를 줄이고, 보행자는 무단횡단을 하지 않고 길을 건너기 전 주위를 한 번 더 살피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