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역사 물결은 지역서 시작…경북이 환동해권 물류중심"

연합뉴스 입력 :2018.11.08 17:49 수정 : 2018.11.08 17:52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 축사…"지역이 국가발전 뿌리" "중앙정부 협력만으론 '9개 다리 협력' 불가…지방 간 협력 병행해야" "극동지역 한러 협력 중심…포럼 출범, 한러 중앙정부·지자체 전면협력 전기"





문대통령 "역사 물결은 지역서 시작…경북이 환동해권 물류중심"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 축사…"지역이 국가발전 뿌리"

"중앙정부 협력만으론 '9개 다리 협력' 불가…지방 간 협력 병행해야"

"극동지역 한러 협력 중심…포럼 출범, 한러 중앙정부·지자체 전면협력 전기"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통해 남북러 3각 협력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것"이라며 "평화의 한반도에서 경북은 북방교역의 핵심지역이자 환동해권 물류 중심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북 포항 포스텍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 축사를 통해 "미국과 북한은 새로운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고,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도 앞두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향한 우리의 여정을 변함없이 강력하게 지지해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문 대통령이 지난 6월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합의한 양국 지자체 간 협력포럼이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두 차례 회담을 통해 극동지역을 동북아 번영·평화 터전을 만들기로 합의하고 그 실질 협력을 위해 지방협력포럼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사실을 소개한 뒤 "러시아 극동지역은 양국 간 교류와 협력의 중심지역으로, 오늘이 그 첫걸음을 내딛는 역사적인 자리"라며 "양국의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전면적 교류협력의 길을 걸어가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역사를 움직이는 거대한 물결은 언제나 지역에서 시작됐다. 경북은 나라가 어려울 때 의병운동·국채보상운동·독립운동에 앞장섰고 광복 후엔 대한민국 경제발전·번영을 이끌었다"며 "포항에서 출범한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시대를 앞서갔던 경북의 정신으로 새로운 협력 물결이 될 것이며,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주와 대한민국 17개 지자체가 상생·번영의 길을 함께 걷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0년이면 양국 수교 30년을 맞이하는데 우리는 30년간 우정·신뢰를 쌓았고 교류협력을 통해 많은 성과를 이뤘다"며 "이제 우리는 이런 우정·성과를 기반으로 협력의 새 지평을 열어야 한다"며 "협력 영역을 중앙에서 지역으로 더욱 넓히고 지역이 함께 골고루 번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역이 국가발전의 뿌리로, 지자체가 자신의 특성에 맞게 지역 발전을 주도하고 중앙정부는 튼튼하게 뒷받침해야 한다"며 "국가 간 교류협력도 지방 간 협력이 병행되어야 하며, 지역 주민과 기업이 협력의 주역이 될 때 양국의 지역 발전에 가속도가 붙고 양국의 국가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한러가 추진 중인 가스·철도·전력·조선·일자리·농업·수산·항만·북극항로 등 '9개의 다리 협력'도 중앙정부 협력만으론 실현될 수 없다"며 "양국 지자체가 지역 산업별 특성에 맞는 방안을 마련해 협력할 때 9개의 다리 하나하나는 더욱 견실해지고 지역 발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극동지역은 한반도와 유라시아의 물류·에너지가 연결되는 핵심지역이 될 것"이라며 "경상북도와 포항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포항시는 남북러 3각 경제협력의 시범사업이었던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경험이 있고, 현재는 포항 영일만항과 블라디보스토크항을 잇는 컨테이너 선박이 정기적으로 오가고 있다"며 "영일만항은 2020년 국제여객부두 완공을 앞두고 있고 러시아·일본을 잇는 환동해권, 해양관광산업 중심항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열리면 포항 영일만항은 북한 고성항·나진항,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과 자루비노항을 바닷길로 연결하는 물류와 관광의 거점이 될 것"이라며 "동해선 철도가 다시 이어지면 철길을 통해 북한과 시베리아를 거쳐 유럽까지 연결되는 북방교역의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honeybee@yna.co.kr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