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후’, 문화재청과 ‘왕실여성 문화지킴이’ 활동 전개 나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8 09:41 수정 : 2018.11.08 09:41

관련종목▶

7일 서울 창덕궁 대조전에서 LG생활건강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가 문화재청과 '왕실여성 문화지킴이 후원약정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후원약정식에 참석한 이정애 LG생활건강 부사장, '후' 브랜드 모델 배우 이영애, 정재숙 문화재청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LG생활건강의 궁중화장품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가 한국의 아름다운 ‘왕실 여성 문화’의 보존과 후원에 나선다.

이와 관련 LG생활건강은 7일 서울 창덕궁 대조전에서 문화재청과 ‘왕실여성 문화지킴이 후원약정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문화재청 및 LG생활건강 관계자를 비롯해 ‘후’의 모델로 활약중인 배우 이영애도 참석했다.

‘후’는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유산인 궁과 왕후의 고귀한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궁궐의 보존관리와 궁중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후원사업을 실시해왔다.
특히 왕실 여성 문화를 알리고 지키는 데 앞장서 온 ‘후’는 이번 후원약정을 통해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한국 고유의 왕실 여성 문화를 새롭게 발굴해 알리는 ‘왕실 여성 문화 지킴이’로서 그 활동을 더욱 확대한다.

이에 따라 향후 무형문화재 보유자와의 아트 콜라보레이션 등을 통해 왕실 여성과 관련된 문화 콘텐츠를 개발 및 확산하며 왕실 여성들의 유물 전통방식 재현도 후원할 계획이다. 또 창덕궁의 대표 왕실 여성 공간인 보물 제816호 ‘대조전’의 보존 관리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후’는 기존에 해마다 경복궁, 창덕궁 등 4대 궁에서 ‘궁중문화캠페인’ 사업을 진행하면서 궁궐의 왕실여성이 거처하던 건물의 보수정비 지원과 함께 궁중문화축전 및 궁궐 야간관람 시에 왕실 여성문화를 소재로 한 특별전시를 진행해 왔다. 이외에도 국악공연 지원 및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 같은 활동 또한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