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G 경피용 백신 비소 검출 논란.. 문제 백신 맞았나 확인방법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8 09:02 수정 : 2018.11.08 09:12
/사진=보건복지부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 영아에 접종하는 일본산 도장형(경피용) BCG에서 비소가 검출됐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피용건조BCG백신(일본균주)’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일본 후생성이 이 제품에서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했다고 발표한 것에 따른 후속 조치다.

회수 대상으로 공지한 백신은 '일본BCG제조'의 '경피용건조BCG백신(일본균주)'으로, 제조번호는 KHK147, KHK148, KHK149이다.


일본 후생성은 출하 정지한 경피용 BCG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량이 적어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해당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의 양은 0.039㎍으로, 1일 허용 기준치인 1.5㎍/일의 1/38 수준이다. 일본후생성은 평생 1회만 접종하는 BCG 백신의 해당 비소 검출량은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에서 아이가 회수조치된 BCG 백신을 접종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로그인해서 들어가 예방접종관련 서비스란에서 예방접종 내역 조회하기를 누르면 접종일자부터 백신종류, 제조번호까지 자세히 조회된다.

결핵 예방을 위한 BCG 백신은 피내용과 경피용 두 종류가 있다. 피내용은 피부에 15도 각도로 주삿바늘을 넣어 백신을 주입하는 방법이고, 경피용은 피부에 주사액을 바른 후 9개 바늘을 가진 주사도구를 이용해 두 번에 걸쳐 강하게 눌러 접종하는 방법이다. 피내용은 국가에서 무료지원하며, 경피용은 유료부담이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