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방문 60대 메르스 의심환자 사망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6 19:09 수정 : 2018.11.06 19:09
이라크를 업무차 다녀온 60대 남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숨졌다.

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8분께 인천시 서구 한 병원에서 건설업자 A씨(61)가 숨졌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4개월가량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가 이달 5일 카타르를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A씨는 5일 오후 9시께 서구 한 찜질방에서 발열과 기침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인 뒤 이날 오전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평소 당뇨와 뇌혈관질환(뇌졸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A씨의 이동경로에 따른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한편 인천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검사을 의뢰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