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문순의 시선]

증권거래세 없애는 게 맞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6 17:11 수정 : 2018.11.06 18:09


코스피지수 2000 선이 무너지는 등 국내 증시가 급락하면서 증권거래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청와대 인터넷 게시판에는 관련 국민청원이 100여건 올라와 있다. 주가가 떨어져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입었는데도 증권거래세는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돈 잃고 세금까지 따박따박 떼이니 투자자들이 기분 좋을 리 없다.


증권거래세는 제정 당시 세금징수 인프라가 덜 갖춰져 투자이득 여부와 관계없이 거래금액의 일정비율을 세금으로 뗀 것이다. 주식시장 참여에 따른 일종의 통행료인 셈이다.

증권거래세를 없애거나 낮춰야 한다는 주장은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다. 무엇보다 '소득있는 곳에 세금있다'는 과세원칙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국회와 재계까지 폐지 움직임이 일고 있다.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3월 증권거래세율을 현행의 5분의 1가량으로 단계적으로 낮추는 법률 개정안을 제출했다.

지난달 말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주식은 세금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시장이 위축돼 있는 시기에 긍정적 세제 변화가 있어야 한다"며 "거래활성화를 위해 증권거래세를 단기적으로 인하하고 장기적으로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도 지난 4일 '증권거래세의 국제적 동향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증권거래세는 투기규제라는 당초 도입 목적보다 세수 목적의 비중이 커졌고, 자본시장의 효율성 및 과세형평을 저해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고 분석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