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업계 3분기 1억2829만 배럴 수출… 분기 사상 최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0.23 16:59 수정 : 2018.10.23 16:59

수출액, 전년比 45.2% 늘어


올 3·4분기 정유업계가 수출한 석유제품 물량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대한석유협회는 23일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업계가 3·4분기에 수출한 석유제품이 전년동기 대비 4.9% 증가한 1억2829만 배럴을 기록해 역대 최고치였던 2015년 3·4분기(1억2289만 배럴)를 3년만에 경신했다고 밝혔다.

특히 3·4분기 석유제품 수출액은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은 약 109억2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2% 증가했다. 석유제품 수출단가도 배럴당 85.1달러로 38.5% 상승했다.
3·4분기까지 누적기준으로도 수출물량은 3.9% 증가한 3억6523만 배럴로 가장 많았고, 수출액은 37% 증가한 296억8700만달러로 2014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런 수출실적 개선으로 석유제품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8년 3·4분기 국가 주요 13대 수출품목 순위에서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에 이어 4위를 기록해 전년동기의 7위에 비해 3계단이나 상승했다.

국내 정유사는 2015년 이후 지속되는 저유가 상황에서도 꾸준히 수출 물량을 확대해왔고, 최근 수 년간 원유도입량의 50% 가까이 석유제품으로 정제해 수출하고 있다.

특히 올 3·4분기엔 원유도입물량 중 52%를 석유제품으로 정제해 수출했으며, 금액으로는 원유도입액의 59%를 수출로 회수해 정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국가별로 살펴본 3·4분기 우리나라 최대 석유제품 수출국은 중국으로 전체 수출량의 22%인 2833만 배럴을 수출했으며, 이어 대만(16%), 일본(11%), 호주(8%), 싱가폴(7%) 순으로 수출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최근 주력 업종의 수출이 흔들리고 있지만 정유업계는 지난해에 300억 달러를 수출한 데 이어 올 해에는 수출물량 확대로 400억 달러 돌파도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시설고도화 등 투자에도 힘써 'IMO 2020' 규제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등 산업 경쟁력을 높여 국가 수출에 지속적으로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