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관계 몇 번?" …부하직원에 성희롱 女공무원 강등

뉴스1 입력 :2018.10.11 14:17 수정 : 2018.10.11 14:25
지령 5000호 이벤트


6급서 7급으로…징계부당 소 제기했지만 패소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 = 부하직원에 대한 성희롱으로 강등 처분을 받은 공무원이 징계가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청주지법 행정부(신우정 부장판사)는 11일 증평군청 소속 7급 공무원 A씨(여)가 증평군수를 상대로 낸 강등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앞서 증평군청 6급 팀장으로 재직했던 A씨는 점심식사 등을 하는 자리에서 직원들에게 “일주일에 몇 차례 부부관계를 갖느냐” 는 등의 성적 농담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공무원노조의 요구에 따라 진상조사에 나선 증평군 감사팀은 A씨의 발언이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그를 직위해제하고 충북도에 중징계를 요청했다.


A씨는 논란이 된 발언 중 일부를 부인했지만, 충북도 인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A씨를 강등하기로 의결했다.

A씨는 징계가 부당하다며 충북도에 소청심사를 제기했지만 기각됐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