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장관 5·24조치 해제 논란..한국당 "김정은 대변인이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0.10 17:24 수정 : 2018.10.10 19:46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5·24 대북제제조치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발언 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긴급 논평을 내고 강력 반발했다.

강 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5·24 조치 해제 용의가 있느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질의에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언급했다.

5·24조치는 지난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 이후 정부가 내놓은 대북 지원 중단 조치로, 처음 외교부 수장으로부터 해제 검토 관련 발언이 나오자 야당 의원들의 성토가 쏟아졌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강 장관이 오늘 외통위 국감에서 5.24조치 해제를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했다가 자유한국당 외통위 위원들의 지적에 '말이 앞섰다면 죄송하다'고 번복했다"며 "경솔한 5.24조치 해제 발언을 국민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 장관은 지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앞서 '영변핵시설 폐기와 종전선언을 맞바꾸자'는 취지의 신중치 못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더니, 또다시 '5.24 조치 해제'라는 경솔한 발언으로 혼란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또 "5.24 조치를 해제하겠다는 것은 실제 가능하지도 않고 국제사회와 공조에 심각한 균열을 초래하는 것"이라며 "북한 비핵화 진전도 없이 5.24 조치 해제를 운운하는 강 장관은 김정은 대변인인지 대한민국 장관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비핵화와 남북관계, 한미동맹 등 국제관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외교장관의 발언은 큰 파장을 일으킨다"며 "강 장관은 경솔한 언사를 각별히 조심하고 처신을 신중하게 하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강 장관은 해당 발언 이후 "범정부차원에서 5.24 조치해제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0.8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 지면화상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