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11월 중간선거 이후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0.10 16:45 수정 : 2018.10.10 16:45

"장소 3~4곳 검토중 北 비핵화가 최우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오는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4곳의 장소를 검토하고 있다며 추후 회담이 미국이나 북한 내에서 열릴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차 회담 시기를 이같이 분명히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시기를 11월 이후로 못 박은 것은 지금까지 보여준 북한의 비핵화 의지나 계획이 미국 입장에선 충분치 않다는 내부판단과 함께 세부협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중간선거 지원유세를 위해 아이오와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2차 정상회담 시기를 묻는 질문에 지금 자신은 선거일정 때문에 너무 바쁘다며 회담이 "중간선거 이후에 열릴 것이다. 나는 지금 당장 떠날 수 없다"고 답했다.

■비핵화 미흡 판단 가능성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전용기에 오르기 전에도 회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와 회동하던 중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이달 방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개적 선언이 없었던 점에 실망했느냐는 질문에 전혀 아니라고 답했다. 그는 "내가 1000번 가까이 말했듯이 우리는 더 이상 로켓이나 미사일·핵 실험을 겪고 있지 않고 (북한) 비핵화에 들어갔다. 북한 내 여러 장소들이 닫히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과 만나기로 했다. 그리고 시간을 내기로 했다. 그런데 우리가 싱가포르(1차 북·미 회담)를 떠난 지 얼마나 됐나. 3개월쯤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미디어에서 제기한 느린 협상속도 문제에 대해 "지금 속도는 대단하다"고 부연했다. 그는 자신이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라고 거듭 주장했다.

■"대가 있어야 제재 해제"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정상회담 일정에 대한 질문에 "(논의가) 지금 진행 중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한 이유 중 하나도 그것 때문이었다. 북한도 준비를 하고 있다. (회담 장소를) 발표할 예정이나 아마도 (1차 회담이 열렸던 싱가포르가 아닌) 다른 장소가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회담이 자신이 소유한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릴 가능성에 대해 "아마 김 위원장이 좋아할 것이다. 나 역시 좋다. 좋은 생각인 것 같다. 그러나 일단 봐야 한다. 우리는 3~4곳의 다른 장소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머지않은 때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미국 영토에서 열릴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내 생각에는 우리는 결국 미국과 북한 내에서 많은 회동을 하게 될 거다. 회담 장소는 양측이 호혜적으로 결정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답에서 자신의 대북협상이 순조롭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은 1차 정상회담의 중요성을 모르고 있다. 우리는 (당시) '비핵화가 최우선'이라고 못 박았다"고 역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사람들이 '우리는 그동안 뭘 했느냐'고 하는데 우리는 아직 대북제재를 유지하고 있다. 우리는 아주 큰 제재를 가하고 있다. 나는 이를 치워버리고 싶은데 그러기 위해서는 대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나는 북한이 매우 성공적인 국가가 될 것이라고 본다. 나는 북한이 경제적으로 대단히 성공할 것이라고 본다. 그리고 나는 그렇게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