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러시아 무기 구매 제재한 美에 격한 항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22 19:51 수정 : 2018.09.22 20:48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연합뉴스

미국이 러시아에서 무기를 구매한 중국 군부를 제재하자 중국 당국이 격렬히 반발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에 이어 국방부까지 나서 엄중한 교섭과 항의를 제기했다.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22일 '미국의 중국 군부와 책임자 제재'와 관련한 담화에서 "중국은 이 조치에 대해 강력히 분개하며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 측에 이미 엄정한 교섭과 항의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중러 군사 협력은 주권 국가 간의 정상적인 협력이며 국제법에 부합하므로 미국은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 측의 조치는 국제 관계의 기본 준칙을 공공연하게 짓밟는 것으로 패권주의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이는 중미 양국과 양군 관계를 심각히 파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 측이 즉각 잘못을 바로잡고 제재를 철회하길 바라며 그렇지 않으면 미국은 이로 인한 결과에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전날 중국 외교부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이번 조치가 비합리적인 행위라고 비난하면서 중러간 협력은 정상적인 것으로 제삼국을 겨냥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미 정부는 지난 20일 중국이 지난해와 올해 각각 러시아에서 수호이(Su)-35 전투기 10대와 방공미사일시스템 'S-400'을 구매한 것이 대러시아 제재를 위반한 것이라며, 중국 인민해방군의 무기구매 및 개발을 담당하는 중앙군사위원회 장비발전부(EDD)와 그 책임자인 리상푸 부장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