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형제복지원 인권유린 피해자에 사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16 17:37 수정 : 2018.09.16 19:25

오거돈 시장, 특별법 촉구

오거돈 부산시장은 16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30년 전 주례동 형제복지원에서 일어난 인권유린 사건에 대해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게 사과했다.

오 시장은 국회 계류 중인 특별법이 조속히 통과되도록 촉구하고 법률 제정 때까지 행정·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부산시 입장을 발표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당시 내무부 훈령 제410호에 근거해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3000명 이상의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감금, 강제노역·폭행·살인 등을 행한 인권유린 사건이다.

부산시는 그 당시 시가 복지시설 관리감독을 소홀히 함으로써 시민의 소중한 인권을 보호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 30년 만에 처음으로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게 된 것이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정한 해결은 국회에서 특별법이 제정돼 진상규명과 피해보상이 이뤄지는 것이므로 부산시는 국회에서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부산지역 국회의원과 해당 상임위 위원들, 공동발의한 의원들과 적극 협력하면서 법률 제정 때까지 행정·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