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종부세 대기업·집값 상승 지역 급등.. 9년만에 1조원 넘어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16 13:55 수정 : 2018.09.16 13:55
지난해 서울 지역 종합부동산세(종부세)는 대기업·집값 급등 지역을 중심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지역 전체 종부세는 9년만에 1조원을 넘어섰다.

16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지역 종부세 세수는 1조214억원이다.
이는 1년전보다 28.8% 늘어난 규모다. 전체 종부세 1조6520억원 중 과반이 넘는 61.8%다.

지난해 서울 지역 종부세수는 2008년 세대별 합산 과세 위헌 결정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공시지가 상승 영향이 가장 컸다.

서울 지역 종부세는 지난 2011년 이후 5년 연속 증가했지만 2016년 마이너스(-) 8.0%로 돌아섰다. 이후 지난해 다시 증가세로 전환됐다.

종부세는 주로 대기업이 밀집한 시내 세무서를 중심으로 급증했다. 토지분 종부세 증가 등의 영향이다.

남대문세무서는 1579억원으로 1년 전보다 66.0% 증가했다. 중부세무서는 1년 전보다 83.2% 증가한 343억원이 걷혔다.

특히 마포·강서·성동·노원구 등의 종부세는 서울 지역 평균 이상으로 늘었다. 이들 지역은 집값이 급등해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이중 성동세무서와 강서세무서는 1년전보다 각각 61.0%, 41.9%나 많은 411억원, 234억원의 종부세를 걷었다.
서울 지역에서 종부세수가 가장 많은 세무서는 삼성세무서로 1714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국 종부세수의 10%를 웃도는 수준이다. 이어 남대문세무서, 역삼세무서(1255억원) 등의 순이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