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면식 한은 부총재 "통화정책, 부동산만 겨냥할 수 없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14 08:18 수정 : 2018.09.14 08:18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사진)는 14일 "통화정책이 부동산가격 안정만을 겨냥해서 할 수 는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부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최근 집값 상승이 저금리에 따른 과잉 유동성에 기인한다는 비판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윤 부총재는 "완화적 통화정책은 주택가격을 포함해 자산 가격 상승 요인이 되는 것이 사실이고 그러한 자산 가격 경로를 통해서 통화정책이 작동하는 것"이라면서도 "최근 주택가격 상승은 전반적인 수급불균형, 특정지역 개발 계획에 따른 기대심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가 아니겠느냐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주택가격 안정은 거시경제 안정이나 금융안정을 위해서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경기 물가와 같은 거시경제 상황, 부동산가격 등이 금융안정에 주는 영향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서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대책에 대해 윤 부총재는 "수급이나 세제, 금융 면에서 종전보다 크게 강화된 대책"이라며 "정부대책이 주택가격 안정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준금리는 한은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이라는 입장도 되풀이했다.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금리 인상에 대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 데 동의한다"며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듯한 발언에 이같이 밝힌 것이다.
윤 부총재는 "요새 경제 상황이 상황인 만큼 여러분들이 금리에 대해 말씀하시고 저희도 여러 의견을 잘 듣고 있고 참고하고 있다"면서도 "기준금리 결정은 금융통화위원회가 한은법에 의해 중립적, 자율적으로 해야 하고 그렇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 총리의 발언을 종합해보면 총리께서도 (금통위의 자율적 금리 결정) 그런 취지로 말씀하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금리에 대해서 여러 상황, 의견이 있고 그런 것들을 듣고는 있지만 특별히 구애받지 않고 중립적으로 기준금리를 결정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신인석 금통위원이 잠재 성장세를 이어가는 성장세에도 물가 상승 압력이 약하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물가 안정 목표는 중기 시계에서 달성하는 것이고 경기 상황, 금융안정에 따라 신축적으로 봐야 하는 것"이라며 "신축적이라는 것은 사람마다 다를 순 있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