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12일 경찰 재소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11 11:22 수정 : 2018.09.11 11:22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자체 수사 중인 경찰이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을 재소환한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조 전 청장에게 오는 12일 오전 9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피의자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조 전 청장은 지난 5일 경찰에 출석해 14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은 뒤 오후 11시께 귀가했다. 전직 경찰청장이 친정인 경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사례는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청장은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수사단은 조 전 청장을 상대로 댓글공작을 기획한 경위, 공작 활동체계, 댓글공작으로 대응한 현안 등을 집중 추궁했으나, 조 전 청장은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전 청장은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해도 부정적으로 보도한다"며 언론에 반감을 나타내면서 "하늘을 우러러 전혀 부끄러움이 없다. 나를 이렇게 세우는 것 자체가 공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경찰청에 출석하면서도 "누구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 왔고 정치에 관여하라고 지시한 적 없다"며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것을 적극 대응하라고 했을 뿐"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조 전 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조사됐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타인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을 가장하고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000여건을 썼다고 수사단은 보고 있다.

수사단은 그간 경찰청 보안국, 정보국, 대변인실 등 당시 댓글공작 관련 부서에 근무한 이들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조 전 청장이 이같은 활동을 지시하고 보고받았다는 일관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청장은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대응 과정에서도 노동조합 비난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기청 소속 경찰관들로 '인터넷 대응팀'을 꾸려 유사한 작업을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