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기업은행-중진공 1400억 동반성장협력기금 조성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8.10 17:18 수정 : 2018.08.10 17:18
한국수력원자력은 IBK기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협력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 지원 및 임금격차 완화를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10일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도진 IBK기업은행 은행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정진수 중소기업진흥공단 부이사장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IBK기업은행 및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14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협력대출 기금을 조성한다.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완화를 위한 중소기업 직원을 대상으로 한 내일채움공제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한수원은 10일 IBK기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함께 협력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 지원 및 임금격차 완화를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IBK기업은행 동반성장협력대출'은 시중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중소기업에 자금이 지원된다.
특히 신규 고용창출이 있거나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기업에는 특별 금리 혜택도 제공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하는 '내일채움공제'는 한수원, 중소기업 사업주, 중소기업 핵심인력이 매월 일정금액을 공동으로 금융상품에 적립해 핵심인력이 상품의 만기까지 재직하면 공동적립금을 성과보상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핵심인력은 직무 기여도가 높아 장기재직이 필요하다고 기업에서 지정한 근로자다.

이날 협약식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의 이번 협력 사업은 중소기업뿐 아니라 직원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동반성장의 새로운 모델이다. IBK기업은행 및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협력해 중소기업의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