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정상회담 8월중 속도낸다…文대통령 '중재자 역할' 재부상하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8.10 16:17 수정 : 2018.08.10 16:17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남북 고위급 회담이 13일 판문점에서 열리게 되면서 올 가을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가운데 남북정상 간 만남이 성사되면 협상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6·12 북미정상회담 성사과정에서 큰 역할을 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엔 어떤 중재력을 발휘하게 될 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에서 '가을 평양 정상회담'에 합의한 바 있다.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3차 정상회담에 대한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가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섣부르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 정례브리핑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청와대도 내부적으로 논의하는 중"이라며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아직 섣부르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판문점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면서도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에서 누가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할지도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은 북한 측에서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간 협상이 꽉 막혀 있는 상황인 가운데 이를 타개하기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협상 동력으로 사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기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8월말에서 9월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추진 되면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도 재조명 되고 있다. 현재 북미는 각각 '비핵화'와 '종전선언'을 먼저 이행할 것을 요구하며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를 이끌어내면서 미국 제재압박을 완화시켜야 하는 두 가지 숙제를 동시에 안게 됐다.

문 대통령의 중재외교 역시 이전과는 달라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전처럼 북·미 간 만남을 중재하는 수준을 넘어 실질적인 비핵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한 단계 성숙된 중재 역할이 필요하다는 시각이다.

이에 남북 정상회담 개최 전까지 우리 정부가 북미 사이에서 물밑 중재를 통해 합의점을 얼마나 이끌어 낼 것 인지가 이번 회담 성공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관세청이 발표한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반입 의혹 등이 한미 간 갈등으로 번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한미 양국이 공조와 신뢰 속에 석탄 문제에 대응하고 있다"며 "한미 간 갈등은 없다"고 말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