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신사업 호조로 2Q 영업익 50.3%↑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8.10 09:10 수정 : 2018.08.10 09:10
지령 5000호 이벤트

NHN엔터테인먼트의 올해 2·4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3% 늘어난 149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도 44.6% 늘어난 3252억원을 냈다. NHN한국사이버결제이 NHN엔터 연결실적에 반영되면서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NHN엔터테인먼트는 2·4분기 매출 3252억원, 영업이익 149억원, 당기순이익 25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게임 부문은 웹보드 게임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8% 줄어든 985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58%, PC게임은 42%, 지역별 매출은 국내가 56%, 해외가 44%, 서비스 지역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44%, 해외가 56%를 차지했다.

기타 매출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2% 증가한 2267억원을 기록했다. NHN한국사이버결제 연결 편입 효과,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 에이컴메이트, PNP시큐어와 티켓링크 등 사업 성과가 더해진 것이다.

특히 간편결제 페이코와 삼성페이와 MST 제휴 서비스가 내주 시작될 예정이다. 페이코의 오프라인 간편결제 서비스 경쟁력 제고가 기대되면서 신사업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페이코는 간편결제 서비스 중 중 유일하게 MST, NFC, 바코드, QR코드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게임 부문은 지난달 일본에서 출시한 '판타지라이프 온라인'과 국내에서 선보인 '피쉬아일랜드:정령의 항로'가 이용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하반기에는 '모노가타리', 'RWBY:어미티 아레나', '크리티컬 옵스' 등 다양한 기대작을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페이코는 광고 사업 확대와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