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드루킹도 소환‥"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 진행한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8.09 10:49 수정 : 2018.08.09 10:52
지령 5000호 이벤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특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씨와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동시에 소환한다. 특검팀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김 지사와 댓글조작의 배후로 김 지사를 지목한 드루킹의 대질신문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특검팀은 9일 오후 2시 드루킹 김씨를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김 지사를 다시 한 번 소환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때문에 특검팀이 이날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대질신문을 진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날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대질은 대질조사의 필요성이 있어 소환했고 두 사람 모두 대질신문을 거부하지 않으면 대질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의 댓글 자동화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하고 댓글조작 정황 등을 보고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팀은 관련 진술과 휴대폰 메시지 등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1차 조사에서 김 지사를 상대로 18시간의 고강도 조사를 진행한 특검팀은 "조사할 것이 아직 많이 남았다"며 또 한 번의 장시간 조사를 예고한 바 있다. 이날 특검팀이 김 지사에 대한 고강도 조사는 물론,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대질신문을 통해 주요 혐의 규명에 한 발 다가설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