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마블 韓 1억명…'앤트맨과 와스프' 460만명 돌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19 08:54 수정 : 2018.07.19 08:54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16일만에 460만명 관객을 동원하며, 마침내 마블 영화 한국 관객 1억명 돌파의 역사적인 기록을 세웠다.

마블 스튜디오는 이같은 전무후무한 기록을 이끈 '앤트맨과 와스프'의 주역인 '와스프' 역의 에반젤린 릴리의 축하 영상을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9일 영화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앤트맨과 와스프'는 지난 18일 7만6231명의 관객을 더해 누적관객수 464만4095명으로 마블 영화의 누적 관객수 1억명을 달성했다.

마블 스튜디오는 2008년 '아이언맨'으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시작을 알리며, 매 작품마다 화제를 불러모아 슈퍼 히어로 장르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헐크', '토르', '닥터 스트레인지', '앤트맨', '블랙 위도우', '블랙 팬서' 등 무수히 많은 히어로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전 세계 팬들을 열광하게했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 상영 중인 '앤트맨과 와스프'를 포함해 총 20편의 마블 시리즈가 전 세계에서 벌어들인 흥행 수익만도 172억 달러(한화 약 19조 4000억 원)에 달한다.

특히 올해 마블 10주년의 대미를 장식한 1억 명 관객 돌파의 흥행 주역 '앤트맨과 와스프'는 개봉 7일 만에 전편인 '앤트맨'의 최종 관객수를 넘어섰고, 개봉 10일차에는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관객수까지 더해 올해 마블 2000만명 관객 동원이라는 역대 마블 영화 10년사 최다 관객수를 기록해 관심을 모았다. '앤트맨과 와스프'의 흥행 기세가 더욱 오르면서 마침내 마블 영화 1억명 관객 돌파의 주인공으로 마블의 히든카드다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마블의 새로운 여성 히어로 와스프 역의 에반젤린 릴리는 축하 영상에서 "한국에서 마블 영화를 본 관객이 1억명을 넘었다. 정말 대단하다"라며 놀라움의 탄성을 질렀다. 이어 "관객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 이 순간의 일원이 되어 영광이다. 마블 영화 계속 사랑해주세요"고 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