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 "태블릿PC 조작 주장은 합리적 의혹 제기한 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11 14:26 수정 : 2018.07.11 14:26
변희재씨/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 조작을 주장해 해당 언론사 측의 명예를 실추한 혐의로 기소된 변희재씨가 "JTBC는 다수의 허위보도를 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변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주영 판사 심리로 11일 열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사건의 첫 재판에서 "검찰의 공소사실 모두 동의할 수 없다. 근거를 제시한 합리적인 의혹을 제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씨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이름의 책자와 미디어워치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PC를 입수한 뒤 파일을 조작하고 최순실씨가 사용한 것처럼 보도했다"는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를 받는다.


이날 재판에서 변씨는 "해당 태블릿은 최씨가 사용한 증거보다 청와대가 공용으로 사용한 증거가 더 많다"며 "JTBC 측도 이 점을 분명히 알았을텐데 최씨의 사진 두 장으로 최씨가 실소유자라고 특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개통자는 검찰이 통신사에 의뢰해 알 수 밖에 없는데 JTBC 측은 그 이전에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며 "(개통자인)김 전 행정관의 협조가 없으면 불가능하다고 해서 문제를 제기했다. JTBC는 아직 김 전 행정관과의 공모 의혹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JTBC 측이 태블릿PC를 입수한 후 사진 폴더가 통째로 사라졌고, 450여개의 카톡 내용도 사라졌다"며 "태블릿PC를 입수한 후 JTBC 측이 이를 조작했다고 볼 충분한 사정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변씨는 강용석 변호사와 도태우 변호사 등 7명을 변호인으로 선임했으나 전날 이들이 모두 사임계를 제출하면서 이날 재판부는 변씨에게 국선변호인 1명을 선정했다.

fnljs@fnnews.com 이진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