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도 정상회담]

"한-인도 교역액 2030년 56조원으로 확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10 18:45 수정 : 2018.07.10 22:06

文대통령-모디 총리 회담
"인도 대규모 인프라 사업, 한국기업 수주 이뤄지길"
文, 이틀째 지원사격

文대통령, 마힌드라 회장에 쌍용차 해고자 복직 당부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기업인 라운드테이블에 앞서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마힌드라 회장에게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뉴델리(인도)=조은효 기자】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현재 200억달러(약 22조원)인 양국 교역액을 2030년까지 500억달러(약 56조원)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현재 양국 통상당국 간 협상 중인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2010년 발효) 개정 협상을 조기에 타결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오후 두 정상은 뉴델리 소재 총리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지난 2015년 맺은 '특별 전략적동반자관계'를 더욱 강화해 가기로 하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사람, 상생번영, 평화, 미래를 위한' 한.인도 비전성명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비전 성명을 통해 "인도는 대한민국을 신동방정책의 불가결한 파트너로 인식하고 있으며,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신남방정책의 핵심축인 인도와의 관계를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천명했다.


두 정상은 특히, 두 나라가 각각 추진하는 신남방정책과 신동방정책의 중요한 동반자임을 확인하며 2030년까지 양국 교역액 500억달러를 달성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인도 경제는 지난해 기준 전 세계 7위 규모(국내총생산 2조6000억달러)로 연평균 6%대의 높은 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현재 약 13억명의 인도 인구는 2022년께 중국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인도의 스마트시티, 전력, 도로, 항만 등 인프라 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모디 총리에게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특히 "뭄바이 남부해안도로 등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한국 기업의 수주가 이뤄질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전날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서 인도 인프라 시장 진출을 위해 100억달러(약 11조원) 규모의 한.인도 금융패키지를 활성화하는 등 공격적으로 수주 지원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두 정상은 또 인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힘을 합하고 국방.방산협력, 테러 대응, 외교.안보 분야 정례협의체 활성화 등은 물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두 정상 임석하에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정협상 조기타결 합의 △한.인도 무역구제 정례협의채널 신설 △4차산업 공동대응을 위한 미래비전전략그룹 설치 △한·인도 ICT 협력 등에 관한 총 4건의 정부 간 양해각서(MOU)를 교환하고, 기관 간 별도의 7건의 협력 MOU를 체결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