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일즈외교]

靑, "文대통령-이재용 부회장 5분 접견, 사전에 없던 일정"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10 14:44 수정 : 2018.07.10 14:44

文대통령, 행사 전 대기실 앞에 있던 이 부회장 불러 면담 
文대통령 "일자리, 투자 더 많이 만들어달라"
이 부회장 "노력하겠다"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델리(인도)=조은효기자】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인도 방문 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을 5분간 접견한 데 대해 "사전에 예정돼 있지 않았던 일정"이라고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10일 "어제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을 영접하고, 테이프 커팅식을 한 것까지가 예정된 일정이었다"고 말했다. 권 관장은 "날씨가 상당히 더운 상태에서 문 대통령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지하철로 준공식장에 이동, 행사장에 도착한 뒤 넥타이도 다시 좀 매고, 땀도 식혔다가 입장하려고 대기실에서 5분 정도 대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는 사이 이 부회장과 홍 부사장이 대통령 대기실 밖에서 에스코트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문 대통령도 알고 계셨기 때문에, 잠깐 사전 환담을 하게 된 것"이라며 "예정에 없던 사전 환담 겸 인사를 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실 5분 접견'에서 이 부회장에게 "(인도에서처럼)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 접견에 이어 준공식 축사에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사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간 이날 첫 만남은 이 부회장의 동선으로 인해 청와대의 '삼성 껴안기' 라는 해석을 놓고, 다소 엇갈리는 지점이 없지 않았다. 행사장에서 이 부회장의 위치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옆이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에 두 장관을 세움으로써 '적정거리'를 유지하고자 했다. 여기까지가 당초 계획이었으나 행사장 당일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5분간 접견하는 '돌발 상황'이 발생할 것. 문 대통령은 행사 말미에 이 부회장에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으며, 이 장면이 인도 현지TV를 통해 생중계 되기도 했다. 이 부회장으로선 지난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출소한 후 이뤄진 5개월만의 공식행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에 준공된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은 삼성이 6억5000만 달러(약 7231억원)을 투자한 인도 최대 휴대폰 공장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