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기무사 문건, 진상규명이 우선...필요시 국조와 청문회 개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09 10:12 수정 : 2018.07.09 10:12

-"기무사 개혁논의로 진상이 가려지는 일 없어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요구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위수령 발령과 계엄 선포를 검토했다는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위협한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것" 이라며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어 반드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자를 끝까지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국군 기무사령부의 위수령·계엄령 준비 논란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 개최 가능성을 언급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무사 문건 작성 지시자, 실제 실행준비(자) 등에 대해 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다시 한 번 강력 촉구한다"며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어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은 기무사 문건이 정말 실행됐다면 발생했을 끔찍한 사태를 상상하며 몸서리 쳤을 것"이라면서 "기무사 개혁을 논의하고 있지만 이 일만큼은 철저한 진상규명이 우선되어야 한다. 자칫 개혁논의로 진상이 가려지는 일이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혹시모를 소요사태에 대비한 비상계획이었다는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박에 대해서도 "6개월 동안 진행된 촛불집회에서 한건의 폭력이나 무질서도 발생하지 않는 상태에서 막연히 소요사태 대비 계획을 세운 것은 궁색한 변명"이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계엄령 옹호가 정도를 벗어나고 있다"며 "촛불시민을 대상으로 기무사가 위수령과 계엄령을 고려한 행위는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위협한 행위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