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붉은불개미 여왕개미' 국내 첫 발견..."올봄 유입된듯"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07 19:52 수정 : 2018.07.07 20:04

최초발견지점에서 약80m 떨어진곳 일개미 발견
협동조사팀 "군체 크기 작아 올 봄 첫 유입된 듯"
기온상승해 번식 여건 좋아져 발견 즉시 신고해야

붉은불개미 전문가 합동조사

인천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여왕개미 1마리를 포함해 붉은불개미 수백 마리가 7일 발견됐다. 국내에서 지금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붉은불개미(Solenopsis invicta)가 발견됐지만, 여왕개미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이날 붉은 불개미 발견과 관련, 농림축산검역본부, 환경부·농촌진흥청 등 관계기관과 학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합동 조사를 펼친 결과 최초 발견 지점에서 여왕개미 1마리, 애벌레 16마리, 일개미 560여 마리가 추가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는 최초 발견 지점으로부터 약 80m 떨어진 지점에서 일개미 50여마리 발견됐다.


이에 따라 최초 발견 지점은 전체를 굴취해 개체규모 및 여왕개미 추가 존재여부 조사 중이며, 일개미 50여 마리가 추가로 발견된 지점 주위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정부 합동조사팀은 붉은개미 유입시기를 올해 봄인 것으로 추정했다.

합동조사팀은 "군체 크기가 작고 번식이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아직 초기단계의 군체로 판단된다"며 "이러한 사실에 비추어 볼 때 확산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이나, 인근 추가 발견지 조사결과를 보아야 보다 정확한 판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부는 예찰·방제 매뉴얼에 따라 각 부처의 역할을 확인하고 관계부처 및 외부전문가와 합동으로 방제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검역본부)는 발견지점 정밀조사 및 주변에 예찰트랩을 현재 11개에서 766개로 추가 설치한다. 정부는 지난 3월부터 붉은불개미가 분포하는 국가로부터 컨테이너가 반입되는 12개 항만에 컨테이너 점검인력 122명을 투입, 붉은불개미 예찰활동을 강화 중이다.

인천항에 임시적으로 점검 인력을 추가 배치해 조사할 방침이다. 현재 51명 투입 조사 중이다. 발견지점 주위(200m×200m 격자)에 있는 컨테이너에 대해서는 반출 전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고 야적장에 대해서는 추가 정밀조사 실시할 방침이다.
유전자분석 등을 통한 역학조사를 실시하여 유입원인, 시기, 발견지 지점간의 연계성 등을 규명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도 부두 내 야적장 바닥 틈새 메우기, 잡초제거 등 환경정비, 방제구역 내 컨테이너 이동통제, 관련선사 대상 붉은불개미에 대한 신속한 신고 요청 및 홍보를 추진할 방침이다. 검역본부는 최근 기온이 상승해 붉은불개미의 번식·활동 여건이 좋아지고 있으므로 국민들이 붉은불개미와 같은 외래병해충 발견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