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 톡]

해외인재 빨아들이는 中의 묘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6.28 17:27 수정 : 2018.06.28 17:27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 중국이 기술굴기를 달성하기 위해 각종 해외인재 유치에 묘안을 짜내고 있다.

중국의 미래산업 육성책인 '중국제조 2025'의 주요분야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하기 위해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해외인재를 흡수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중국 내 부족한 기술력을 보충하는 동시에 자국 내 전문가끼리 기술경쟁을 강화하려는 계산도 깔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법무부는 최근 '중국판 노벨상'으로 불리는 국가최고과학기술상 수상자의 국적 제한을 완화해 충분한 수상자격을 갖춘 외국인에게도 상을 수여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 상은 매년 과학기술분야에서 업적을 남긴 두 명의 과학자에게 수여된다. 상금 규모는 500만위안(약 8억5000만원)에 달한다.

중국의 이번 정책은 해외인재를 끌어들여 단기간에 미국이나 유럽 못지않은 과학대국으로 거듭나겠다는 야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중국 과학기술부는 올해 초 외국인 과학자가 정부 보조금을 신청하고 주요 과학 프로젝트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같은 중국의 해외인재 사냥 행보는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되면서 더욱 빨라지는 조짐이다. 미국이 자국의 기술유출을 막기 위해 대중국 압박강도를 높이는 형국이다. 이번 미·중 무역전쟁에서 기술격차를 절감한 중국이 미국 내 인재들을 대상으로 파격적 인센티브를 제시하며 미국과 장기전까지 모색하는 모습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중국 정부와 기업들이 실리콘밸리의 정보기술(IT) 인재들을 집중적으로 사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해외인재 사냥은 중국 정부와 기업들이 미국의 노하우를 얻기 위해 인수합병(M&A), 직접투자와 더불어 동원하고 있는 효과적 수단이 되기 때문이다.

주로 고급 엔지니어, 과학자, 고숙련 IT노동자 등 이공계 엔지니어 계통이 많다. 특히 구글과 같은 IT대기업, 각종 연구소, 벤처투자자들이 몰려 있는 실리콘밸리가 중국의 주요 표적이 되고 있다.

이 같은 중국의 행보는 결국 '중국제조 2025' 계획 달성을 통해 기술강국으로 도약하려는 중국의 야심이 반영된 것이다. 중국은 미래 신산업으로 꼽히는 인공지능과 바이오기술, 로봇공학을 모두 장악하겠다는 계획을 품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IT기업에 대한 중국의 투자를 제한하려는 것도 중국으로 우수두뇌가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한 방편으로 해석된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과학자들과 유학생, 기업들이 미국의 노하우에 접근하는 것을 제한하기 위해 비자 발급을 규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jjack3@fnnews.com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