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개표중 책임 묻는 것 옳지 않아…자기반성부터"

뉴스1 입력 :2018.06.13 21:50 수정 : 2018.06.13 21:50


"네탓 아닌 내탓이라는 성찰에서 당 혁신 시작해야"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당 전현직 당협위원장들이 6·13 지방선거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홍준표 대표 사퇴를 촉구한 데 대해 "개표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서로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개표를 차분히 지켜보며 자중자애할 때"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저부터 책임이 적지 않음을 통감하고 있다"며 "최종 개표 후 민심이 어디 있는지, 우리가 무엇을 잘못했고 어떻게 해야하는지 결정하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원 의원은 "네탓이 아닌 내탓이라는 자기반성과 성찰에서부터 당의 혁신은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한국당 전현직 원외 당협위원장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내 개표 상황실에서 선언문을 발표하고 "홍준표 당 대표와 지도부 전원은 즉각적으로 완전히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