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신선식품으로 돌파구 찾는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6.13 06:00 수정 : 2018.06.13 06:00

관련종목▶

Just Fresh 블루베리

이마트가 신선식품으로 돌파구 찾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4일 프리미엄 신선식품 브랜드 ‘Just Fresh’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Just Fresh’는 이마트 바이어가 직접 산지와 생산자, 생산시기, 생육법 등을 꼼꼼히 따져 엄선한 상품들로 과일, 채소, 축산, 수산, 건식품 등으로 구성돼 있다. 연간 운영품목은 80여 개에 달할 전망이다.


Just Fresh신선식품은패키지에 타 상품들과 차별화되는 포인트를 명시해 고객들이 구매기준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알린다는 방침이다.

이를테면 청송사과는 △사과 대표산지 △당도 선별 14Brix 내외 △색택 90% 이상 △크기 당도 꼼꼼히 선별’을, 점보 파프리카는 △특대과 사이즈 엄선 △최첨단 시설 재배로 안전·안심 △아삭 아삭한 달콤한 맛’을 표기하는 식이다.

이마트가 프리미엄 신선식품 브랜드를 새로이 선보이는 이유는 신선식품이 대형마트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재조명 받고 있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자료에 따르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의 연간 매출 증감률은 2015년 -2.1%, 2016년 -1.4%, 2017년 -0.1%를 기록해 해마다 역신장을 거듭해 오고 있다. 편의점과 온라인몰의 공세 속에 지난 해의 경우 오프라인 유통채널 중 대형마트 만이 유일하게 역신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러한 가운데 신선식품의 경우 선도 문제로 인해 온라인 채널로의 소비층 이전이 제한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산지발굴이나 바잉파워 확보에 있어 오랜 영업노하우를 지닌 대형마트 업계가 비교우위를 가진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실제로 신선식품이 이마트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구성비는 20%가 넘어 전체 매출의 4분의1 가량이 신선식품에서 발생하며, 이 수치는 해마다 증가하는 양상을 띄고 있다. 2017년 연간 매출을 살펴봐도 신선식품은 3.7%의 성장세를 보여 12.0% 신장한 가전제품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식품 담당 상무는 “오프라인 매장을 갖춘 대형마트가 타 유통업태와 차별화할 수 있는 무기 중 하나가 선도를 생명으로 하는 신선식품이라는 발상에 착안해 프리미엄 브랜드Just Fresh를 기획,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 Just Fresh를 전 상품군에 걸쳐 확대해 우수한 신선식품을 판별하는 기준으로 육성해 나갈 것“라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