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트럼프 "회담 성공" 김정은 "모든것 이겨내" 산뜻한 출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6.12 10:20 수정 : 2018.06.12 10:20
출처:스트레이츠 타임스 연합뉴스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개시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회담 초기 우호적인 반응으로 양측의 분위기는 상당히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좋은 논의를 할 것이고 굉장한 성공을 거둘 것이다. 성공적인 회담 결과를 믿는다"라며 "이자리를 함께해서 영광스럽고 좋은 관계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쉬운길이 아닌 길을 걸어왔고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다"라며 "과거가 눈과 귀를 가렸지만 모든 것을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이 끝난 후 김정은 위원장에 악수를 건네고 뒤 엄지를 치켜들었다.
한편 숙소인 호텔에서 회담장으로 출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더 빨랐다. 반면 카펠라호텔 회담장 입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더 빨랐다. 이는 양측이 협의한 의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