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취소, 북한의 적대감에 회담 부적절"(1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24 23:15 수정 : 2018.05.24 23:24
/사진=연합 지면외신화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다음달 12일로 예정되어 있던 북한과의 정상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미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쓴 공개 서한을 공개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최근 당신들의 발언들에 나타난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에 근거,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을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싱가포르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